혈당 스파이크로 인한 식곤증, 당신에게 숨겨진 위험 신호는 이것

1. 서론

혈당 스파이크 후 잦은 졸음, 식곤증으로 일상생활이 힘든 경우가 있으셨나요?


많은 사람들이 식후에 느끼는 피로감, 졸음. 즉, 식곤증이 단순히 포만감 때문에 발생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 증상은 혈당 수치의 급격한 변화와 관련 있습니다. 심한 경우 당뇨병의 초기증상일 수 있습니다.

특히, 혈당 스파이크는 우리 몸이 정상적으로 포도당을 처리하지 못함으로써 발생하며, 이는 당뇨병의 주요한 특징 중 하나입니다.

이러한 현상을 자주 경험한다면, 그것은 당뇨병에 대한 초기 경고 신호일 수 있으니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2. 당뇨병 초기증상

  1. 갈증과 잦은 소변: 혈당 수치가 높아지면 신체가 소변으로 포도당을 배출하려고 하여 갈증이 증가하고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됩니다.
  2. 체중 감소: 식사량의 변화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체중이 줄어든다면 당뇨병 초기증상일 수 있습니다.
  3. 피로감: 지속적으로 피로감을 느끼거나 쉽게 지친다면 당뇨병의 초기증상일 수 있습니다. 혈당 조절이 잘 안 될 경우, 체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4. 흐려지는 시야: 높은 혈당 수치는 눈의 미세혈관을 손상시켜 시야의 장애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5. 느려지는 상처 회복: 당뇨병은 혈액 순환에 영향을 미쳐 상처 회복 속도를 늦출 수 있습니다.
  6. 피부 감염과 가려움: 높은 혈당은 피부 감염을 쉽게 일으키고,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7. 손, 발 저림이나 통증: 당뇨병이 신경 손상을 일으켜 손이나 발에 저림, 통증 등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3. 혈당 스파이크가 식곤증을 유발하는 이유

혈당 스파이크로 체내 혈당을 낮추기 위해 췌장에서 인슐린을 과다하게 분비하는 모습

3.1. 인슐린 분비

인슐린은 혈액 속의 포도당이 세포 내로 이동하도록 돕는 호르몬입니다. 과도하게 높아진 혈당 수치를 낮추기 위해 췌장은 인슐린을 다량 분비합니다. 인슐린은 혈중의 포도당을 세포 내로 이동시켜 에너지로 사용하게 합니다.

하지만 많은 양의 포도당이 세포 속으로 급속히 흡수되면서 혈당 수치가 급격히 하락합니다. 이러한 혈당 수치의 급격한 변화는 몸이 에너지를 더 많이 사용하게 하고, 결과적으로 피로감과 졸음을 느끼게 합니다.

3.2. 체내 호르몬의 변화(트립토판 -> 세로토닌)

과도한 인슐린 분비 후 대부분의 아미노산은 포도당과 함께 세포 내로 흡수됩니다. 하지만 다른 아미노산에 비해 체내 흡수가 느린 ‘트립토판‘은 혈액에 남아 있게 됩니다.

이 트립토판은 혈액을 따라 뇌로 이동합니다. 뇌에서 트립토판은 행복 호르몬이라 불리는 세로토닌으로 바뀌는데, 체내 세로토닌의 증가는 편안함과 졸음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4. 혈당 스파이크 후에 오는 식곤증 예방법 4가지

  1. 적정량의 탄수화물 섭취: 식사에서 정제된 당의 섭취를 줄입니다. 탄수화물의 양을 조절하고, 혈당 지수(GI)가 낮은 음식을 선택하세요. GI 지수가 낮은 음식은 혈당을 천천히 상승시키므로 혈당 관리에 필요합니다.
  2. 규칙적인 식습관: 한번에 많은 양과 칼로리를 섭취하는 것보다 여러 번 작응 양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체내 쇼화와 관련된 장기들의 과도한 활동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긴 간격의 식사는 혈당이 급등락할 수 있는 반면, 여러 번 작은 양의 식사는 적정한 혈당 수치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3. 충분한 수분 섭취: 물을 충분히 마시면 할당 수준을 안정화시키는 데 도움이 됩니다. 허나, 음료수나 과일 주스와 같은 당분이 많은 음료는 피하세요.
  4. 충분한 수면: 수면 부족은 혈당 조절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규칙적이고 숙면을 취하도록 노력하세요.

함께 보면 좋은 글

1. 당뇨병을 피하고 싶다면 반드시 알아야 할 혈당 스파이크 예방법

2. 양춘사 사인 가루 추출물 다이어트 공복혈당 높을 때 효능 효과

3. 늦게 알수록 손해인 얼굴이 쉽게 붓는 이유(부종)

Leave a Comment